THE Rhapsody 2021 in YEOSU

KakaoTalk_Photo_2021-05-03-11-36-42-15.j
KakaoTalk_Photo_2021-05-03-11-36-42-80.j

2017년, 강신호(사진), 박성태(사진), 찰리(조각)세 사람은 고흥의 '남포미술관'초대전을 개최하며 형식과 틀에 매이지 않은 내면의 언어를 매해 작품으로 표출해보자는 의미로 'the rhapsody'라는 표제를 부여 하였으나 주변 여건으로 인하여 4년여의 공백은 2021년 랩소디를 개최하는 발로가 되었다. 

2021년 찰리(조각)의 돌산자연예술학교 개관에 맞추어 지역의 Artist 정원주(회화)를 Guest로 영입하여 4인전으로 2021 Rhapsody는 진행된다.

.

여수 돌산자연예술학교는 아이들의 대안공간이다. 성창희 교장(조각가 찰리의 아내)은 아이들이 경쟁보다는 조화를 배울 수 있는 기회를 갖게하고, 아이들이 가장 좋아하는 것이 [어른]이 되었으면 좋겠다는 바램으로 학교 운영목표를 가지고 있다. 

.

2021 랩소디전은 기존 전시의 개념을 탈피 해 보고자 하는 세 작가의 바램에 부흥하여 기존 자연 예술학교내의 시설물인 작업실, 도서관, 등대, 구조잠수정에 작품들이 전시되며 the Rhapsody의 세 작가와 Guest 작가는 각자의 부제를 가지고 전시를 구성한다.

In 2017, Shinho Kang (photo), Seongtae Park (photo), and Charlie (sculpture) held an invitational exhibition at the Nampo Museum of Art in Goheung. The title of 'The Rhapsody' was given, but due to the surrounding conditions, the four-year gap became the cornerstone of holding the Rhapsody in 2021.


In accordance with the opening of the Dolsan Natural Art School by Charlie (sculpture) in 2021, the 2021 Rhapsody will be held with a four-person exhibition by recruiting a local artist  Wonju Jeong(Artist) as a guest.

Yeosu Dolsan Natural Art School is an alternative space for children. Principal Changhee Seong (sculptor Charlie's wife) has the goal of running the school with the hope that children have an opportunity to learn harmony rather than competition, and that children want to become "Adults" what they like most.

The 2021 Rhapsody Exhibition revives the wishes of the three artists to break away from the concept of existing exhibitions, and works are displayed in the workshop, library, lighthouse, and rescue submarine, which are facilities within the existing natural arts school. Organize the exhibition with the subtitle each others.

​Charlie & Changhee Seong in the garden of Nature Art School